ad52
ad76

야당 "조국 쇼"…민주당 "조국 진심"

기사승인 2019.08.23  16:45:3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기된 의혹 실체적 진실 확인 위해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 요구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서울=국제뉴스) 구영회·이형노 기자 =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등 공익법인 기부 발표에 자유한국당은 '가증스러운 기무모드 물타기'로 해석한 반면 집권여당은 더불어민주당은 거듭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에 나설 것을 압박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3일 오후 "조국 후보자는 시시각각 드러나는 온갖 비리, 부정, 불법의혹을 위선의 가면으로 덮어보려고 하는가?, 소나기는 일단 피하고 보자는 속셈으로 하다하다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물타기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의혹투성이 사모펀드와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취득, 학교법인을 이용한 사학재산 탈취의혹 등은 이미 수사대상인데 무엇을 포기하고 무엇을 기부하겠다는 것인지 법학자 조국 후보자는 한 번 대답할 것"을 요구했다.

여기에 "조국 후보자의 딸의 고등학교, 대학교, 의전원까지 입시과정 역시 감사 및 수사대상인데 이것은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며 반문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기부나 사회환원과 같은 숭고한 가치들을 자신의 비리를 가리는 남루한 포장지로 만들지 말기 바란다. 그것이야말로 위선의 정점"이라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한마디로 "사회 환원 '쇼'를 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조국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라 스스로 검차릐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여 한다"며 "정직하다면 신혹히 조사해서 탈이 없음을 보여준 후 다시 국민 앞에 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종철 대변인은 "청와대와 여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자며 개구리 합창을 하고 있는 것도 오로지 청문회라는 통과 의례부터 거치고 시급히 임명해 사태를 종료하겠다는 작전이라는 것이 국민들 눈에 훤히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하심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조국 후보자의 진심을 믿는다"며 청문회 일정 합의에 나설 것을 야당에 요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조국 후보의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과 사람을 다시 사회로 돌려주겟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면서 "모든 의혹들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명백히 가려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대변인은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그리고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