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서울시, 산업적 '신 전략거점' 3곳…124만㎡ 선정

기사승인 2019.08.26  03:33:2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서울시는 "시내 가용부지 중 상대적으로 저개발 돼 있지만 인근 지역특성과 연계해 개발할 경우 경제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신 전략거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3개 대상지는 지난 2년여에 걸쳐 대규모 이전 대상지, 기능 폐지 및 축소 등 용도전환이 필요한 부지, 복합개발가능지 등을 조사‧분석해 후보군을 추리고, 도시계획‧산업 분야 전문가 자문과 자치구 협의 등 충분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선정됐다.

이버에 선정된 3곳은 ▲시설 노후화와 이용자 감소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약 10만㎡) 등이다.

또 ▲은평구 지역중심지임에도 주거지 중심으로 이뤄져 있어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연신내‧불광지역'(약 60만㎡) ▲서울 서부 관문지역으로 대규모 가용부지를 포함한 '온수역세권' 일대(약 54만㎡) 총 124만㎡이다.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약 10만㎡)는 경기 고양시와 경계에 위치한 서울 서북부 관문지역으로 상암·수색 광역중심과 인접한 공공부지다.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의 경우 시설 노후화와 이용자 감소 추세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지역이다.

시는 상암DMC, 마곡산업단지, 고양덕은미디어밸리 등 주변 개발에 따른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는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의 활용방안을 모색한다.

연신내·불광지역 일대(약 60만㎡)는 은평구의 지역중심지임에도 주거지 중심으로 이뤄져있어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지역으로 꼽힌다.

한편 시는 혁신 창조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인 개발방향을 마련한다는 목표로 기존 지구단위계획과 밀접하게 연계해 GTX-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 등과 상호보완적 산업기능 도입을 검토한다.

김선순 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지난 2년 간의 용역을 통해 산업‧일자리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경상 기자 hanga26@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