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문경준, KPGA 코리안투어 'TOP10 피니시 수' 부문 1위

기사승인 2019.09.11  14:17:38

공유
default_news_ad1
 
 
▲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TOP10 피니시 수 부문 1위 문경준(사진제공/KPGA)

문경준이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TOP10 피니시 수' 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문경준은 올 시즌 11개 대회에 출전해 컷탈락 없이 TOP10에 여섯 차례 이름을 올렸다. TOP20으로 범위를 넓히면 여덟 차례다. 특히 최근 3개 대회 연속 TOP10 진입이 눈에 띈다.

문경준은 "매일 체력 운동을 거르지 않는다. 체력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다보니 경기 후반으로 가도 지치지 않고 또한 드라이브 거리도 지난해보다 늘었다"고 1위 배경을 밝혔다.

또한, 문경준은 올 시즌 평균 295야드의 드라이브 거리를 기록하고 있다. 문경준이 평균 드라이브 거리 290야드를 넘어선 것은 2013년 이후 6년만이다.

더불어 장기인 아이언 샷과 최근 바꾼 퍼터에도 만족하고 있다. 문경준은 지난해 '아워홈 그린적중률' 75%로 이 부문 1위에 올랐고 올해도 76.8%로 3위에 랭크돼있다.

문경준은 "매 대회마다 빨리 골프장 환경에 적응하려고 노력한다"며 "우승보다는 TOP10을 목표로 경기하고 있고 지금까지는 잘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문경준은 올 시즌 비록 우승은 없지만 꾸준한 플레이를 발판삼아 제네시스 포인트 3,040포인트를 쌓아 3,111포인트의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에 이어 이 부문 2위에 올라있다. 불과 71포인트 차이다.

이 분위기라면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3명에게 주어지는 PGA투어 ‘THE CJ CUP@NINE BRIDGES’에 출전할 수 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THE CJ CUP@NINE BRIDGES’까지 아직 4개 대회가 남아 있어 순위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문경준은 "지난해에도 CJ컵까지 3~4경기를 남기고 제네시스 포인트 5위였다. CJ컵에 대한 욕심이 생기면서부터 경기가 잘 풀리지 않더라"며 "올해도 좋은 위치에 있지만 CJ컵에 대한 생각보다는 매 대회 최선을 다하면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나래 기자 uioejen12@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