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울산현대, 직접 찾아가는 팬 서비스 진행

기사승인 2019.09.20  15:33:1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울산 현대 울산중앙여고 방문

22일 오후 5시에 약 한 달만의 홈경기를 갖는 울산현대의 선수들이 직접 팬들을 찾아가 경기 홍보에 나섰다.

19일 오후 3시에 부주장 박주호와 '93년생 라인' 박용우-이명재는 울산 중구에 위치한 울산중앙여자고등학교에 방문해 학교 습격 이벤트를 진행했다. 교내 강당에 모인 학생들은 세 선수의 등장에 환호하며 선수들을 반겼다.

이날 울산중앙여고 학생들은 선수들과 함께 신문지 접기 레크레이션, 장기자랑 게임, 인기투표, 하이파이브 이벤트를 즐기며 학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같은 날 오후 7시엔 윤영선, 김태환, 믹스가 경기장 인근에 위치한 약사동 래미안 3단지 아파트를 방문해 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단지 내 광장에서 열린 이번 사인회에는 시작 2시간 전인 5시부터 어린이들 위주로 팬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퇴근 시간 이후에는 광장이 가득찰 정도로 인파가 운집했고 뜨거운 분위기 속에서 사인회가 시작됐다.

1시간여동안 진행된 행사에 찾아온 팬들은 세 선수들의 사인을 받고 기념 촬영까지 하며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한편, 울산은 22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와 홈경기를 갖고 치열한 선두 경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양민성 기자 wekkk@naver.c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