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뉴욕서 연설하는 10代환경운동가

기사승인 2019.09.21  07:17:13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이터/국제뉴스

(미국=국제뉴스) 이기철 기자 =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인 그레타 툰베리(16)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세계 기후 파업' 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툰베리는 지난해 8월 학교에 가지 않고 스웨덴 의회 앞에서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책을 촉구하는 1인 시위 '기후를 위한 학교 파업'(School Strike for Climate)을 시작했다. 이후 매주 금요일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하는 파업 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이기철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