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토트넘의 노골 VAR에 英 BBC 해설자도 "손흥민 대체 어디가 오프사이드?"

기사승인 2019.09.21  23:35:18

공유
default_news_ad1
 
 
▲ (출처:SPOTV 캡쳐)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라는 VAR 판독으로 취소된 토트넘의 골에 현지 전문가도 의문을 던졌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감각적인 뒷발 패스로 해리 케인의 골을 도우며 시즌 첫 도움을 남겼고 후반전 추가골에도 기여했다.

그리고 후반 19분, 케인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전환 패스를 시도했고, 오리에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손흥민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오리에의 득점이 나오기 전 상황에서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손흥민이 수비 라인을 깨며 받았는데 VAR 판독 결과 손흥민이 아슬아슬하게 레스터 최종 수비보다 앞서있다는 판정이 나왔다.

너무나 미세한 차이라 VAR심이 오랜 시간 돌려볼 정도로 애매한 판정이었다.

골 취소 VAR 판정 이후 분위기가 레스터 시티 쪽으로 급격하게 흘러가 후반 24분, 페레이라가 동점골을 터뜨렸고 후반 40분, 메디슨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가르며 결과가 뒤집히고 말았다.

VAR 판독으로 골 득점이 취소되어 분위기가 완전히 말려버린 것이 토트넘에겐 너무나 아쉬울 따름이었다.

현지 전문가도 이번 판정에 의문을 드러냈다. 영국 'BBC'에서 해설자 축구 전문가 디온 더블린은 "나는 손흥민의 몸 어느 부분이 오프사이드인지 솔직히 보이지 않는다. 나는 그게 완벽하게 좋은 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로 토트넘은 5위로 내려앉았고 승점 3점을 추가한 레스터는 2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서나리 기자 seonr@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