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구혜선·안재현 불화 시발점은 오연서와 호텔서 찍은 사진? "결혼 전 교제한 여친과…"

기사승인 2019.09.22  02:4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재현, 오연서 SNS/tvN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불화 시발점이 오연서라는 주장 때문에 여전히 대중은 큰 혼란을 느끼고 있다. 

최근 구혜선과 안재현은 신뢰를 져버린 결혼생활로 인해 이혼을 마음먹고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구혜선은 안재현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마음이 혼란스러웠다.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있다는 소리에 가슴이 찢어질듯 아팠다"라고 폭로했다.

구혜선이 주장한 안재현의 불륜 상대는 현재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 함께 출연 중인 오연서로 추정된다.

구혜선의 폭로가 있은 후 온라인상에서는 안재현과 오연서를 강남, 연남동 등에서 봤다는 목격담이 빗발쳤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실 관계가 확인되진 않았으나, 여러 루머와 찌라시들이 속출한 것은 사실.

구혜선은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있는 사진을 법원에 제출하겠다"며 안재현과 오연서의 외도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안재현의 변호인 측은 "안재현에 따르면 구혜선이 주장하는 '외도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드라마를 함께 촬영 중인 여배우(오연서)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으며 오연서의 소속사 측도 "전혀 사실 무근이다"라고 부인했다.

서나리 기자 seonr@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