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국종 닥터헬기' 평균 2~3일에 1회 출동 17명 구했다

기사승인 2019.10.17  08:22:3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 닥터헬기 운항 39일 분석...학교운동장, 체육시설 이착륙 효과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전국 최초로 24시간 환자를 이송하는 이른바 '이국종 닥터헬기'가 운항 39일 동안 17명의 중증외상환자를 실어나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경기도는 17일 밝혔다. 평균 2~3일마다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 지난 14일 화성 남양고등학교 운동장에 착륙한 탁터헬기가 교통사고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평균 2~3일에 한 번씩 출동한 것인데, 헬기 이륙 전에 환자가 사망한 것과 다른 병원에서 이송 도중 사망한 뇌출혈 환자를 제외한 나머지 15회는 환자를 이송하는데 성공했다. 출동 성공률이 약 90%에 달하는 셈이다.도에 따르면 지난달 4일 첫 운항을 시작한 닥터헬기는 지난 12일까지 39일간 17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이중 야간에 6회 운항했고, 충청남도에서도 환자 1명을 이송했다.

도는 "학교 운동장과 체육시설 등에 닥터헬기가 뜨고 내릴 수 있게 되면서 환자 이송 성공률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4일 화성시 매송면 일대 도로에서 발생한 포크레인과 버스 추돌 사고로 중상 3명, 경상 17명 등 20여명이 다쳤지만, 닥터헬기가 현장에 12분 만에 도착해 중증 환자를 이송한 덕분에 사망자가 단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당시 닥터헬기는 사고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남양고등학교에 착륙했는데, 야간시간에 이 학교 운동장에 헬기가 뜨고 내린 것은 처음이었다.

이 기간 이 교수팀은 20회 출동 요청을 했고, 이륙 전 환자가 사망한 경우를 제외한 나머지 19회가 승인됐다. 출동 유형별로는 구조현장 11회, 수술을 위한 병원 간 이송 7회였다.

도 관계자는 "닥터헬기 이착륙에 관한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실현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이 지난 6월 닥터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을 함께 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앞서 도는 지난 6월 경기도교육청 등과 학교 운동장과 체육시설 등에 닥터헬기 이착륙을 허용하는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관계자는 "이착륙장 확보의 어려움이 줄어들면서 기각률이 낮아지고, 현장출동이 증가한 점 등은 매우 긍정적"이라면서 "앞으로도 닥터헬기가 더 많은 국민들의 생명을 살리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만구 기자 prime0106@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