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현대차 코나, 독일 '아우토 빌트' 평가···소형 디젤 SUV 부문 1위

기사승인 2019.10.17  10:44:5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소형SUV '코나'

현대자동차는 "소형SUV '코나'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빌트(Auto Bild)'에서 실시한 소형 디젤 SUV 4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중인 소형 디젤 SUV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코나는 마쯔다 'CX-3', 포드 '에코스포트(EcoSport)', 다치아 '더스터(Duster)'와 함께 ▲차체(Body) ▲파워트레인(Powertrain) ▲주행 성능(Driving Dinamic) ▲주행 안락함(Driving Comport) ▲차량 연결성(Connected Car) ▲친환경(Environment) ▲비용(Cost) 등 7개 부문에 걸쳐 엄격한 비교 테스트를 받은 결과 차체, 파워트레인, 친환경, 주행 안락함 등 총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평가 결과 1위 코나는 750점 만점에 503점을 획득, 2위 마쯔다 CX-3(481점), 3위 에코스포트(465점), 4위 더스터(456점)가 차지했다.

아우토 빌트는 "우수한 스타일링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실내공간, 파워트레인, 주행성능까지 차 전반에서 성숙함을 느낄 수 있는 모델"이라며 "다양한 기본장비 및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적용이 됐지만 조작이 간편하고 힘있는 엔진과 우수한 성능의 7단 DCT을 갖춘 차"라고 코나를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우토 빌트의 코나에 대한 호평은 현대차 브랜드의 인지도 향상과 함께 치열한 유럽의 소형SUV 시장에서 코나의 선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성규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