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볼리비아 '해골의 날'

기사승인 2019.11.09  00:56:53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이터/국제뉴스

(볼리비아=국제뉴스) 이기철 기자 = 8일(현지시간) 볼리비아 라파즈에서 '해골의 날'을 맞아 해골을 화려하게 장식해 놨다.

고산지대에 사는 볼리비아 원주민들은 해골을 모시면 나쁜 기운을 막아주고 집에 좋은 운을 가져온다는 미신을 믿고 있다. 주민들은 매년 한 번 이날 집에 모셔둔 해골들을 꽃단장해 바깥 바람을 쐬여준다.

이기철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