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폐암 말기' 개그맨 김철민,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후 변화 多…"형 故 너훈아가 꿈에서 부르더라"

기사승인 2019.11.13  11:49:57

공유
default_news_ad1
 
 
▲ 개그맨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사진: 채널A)

개그맨 김철민이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중인 가운데 변화된 모습을 공개했다.

김철민은 13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암 가족력이 있다고 밝히며 "죽을까 두렵다"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전날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며 긍정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암 가족력으로 인해 30년 전부터 담배를 피우지 않고 술도 조심했다고 밝힌 바 있는 김철민은  "오랜 기간 거리공연을 하며 매연을 마신 게 원인이 된 게 아닌가 추측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한 방송을 통해 그는 "병원에서 폐 사진을 보여줬는데 암이 다 번져있어 방사선 치료도 할 수 없었다. 마지막 단계에 온 거다. 자연 속에서 치유를 잘하면 좋아질 거라고 한다. 이 고비만 넘기면 어느 정도 버틸 수 있다. 밤에 가장 아픈데 내 옆엔 아무도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폐암 확진 전 꿈에서 암으로 세상을 떠난 친형 故 너훈아(김갑순)을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장마로 냇가가 불어났는데 반대편에서 나를 부르더라. 건너오라고 했는데 가지 않았다.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잘했다고 하더라. 아플 때마다 꿈에 나타난다"며 "새벽에 눈을 뜨면 '살았구나' 이런 생각이 든다. 기도하면서 산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