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시진핑, 브라질 가서도 "홍콩 시위대 처벌" 경고

기사승인 2019.11.16  00:20:0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AFPBBNews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4일(현지시간) 브라질을 찾은 자리에서도 홍콩의 반(反)정부 시위를 거론하며 시위대의 처벌을 강조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제11차 정상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홍콩 시위를 "폭력적인 불법 행위"라고 규정하며 "질서회복과 폭력 중단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거듭 표명하면서 중국은 홍콩 사법부가 법치주의에 따라 시위대를 처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위대를 향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라는 기본 원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있다"있다"면서 "법치주의와 사회질서를 짓밟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에 반대한다. 일국양제 원칙을 이행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는 굳건하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이날 발언은 경찰이 시위대에 실탄 사격을 가해 중상자가 발생하고 시위대가 친중 성향 남성의 옷에 불을 붙이는 등 양측의 폭력 행위가 극에 달한 가운데 나왔다.

조현호 기자 djejsne@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