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주영 국회부의장, 북한 선원 강제북송 관련 국정조사 요구

기사승인 2019.11.17  21:34:5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 위원회

 
 
▲ (사진제공=이주영 국회부의장실) 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위원회 회의.

(서울=국제뉴스)박종진기자=자유한국당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북한 주민 2명을 우리 정부가 닷새 만에 북측에 강제 송환한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당의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 위원장인 이주영 국회부의장은"북한 주민 2명을 북송한 과정에 대해 누가 어떻게 조사했는지, 무엇이 급해 북송을 서둘렀는지, 정부의 부적절한 대응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이주영 국회부의장실) 트루스포럼, 탈북자 강제 북송 관련 규탄 기자회견.

이주영 국회 부의장은"이번 사건은 북한 정권이 남한에 귀순한 북한 주민을 범죄와 연루됐다고 주장하면 송환시켜버릴 수 있는 전례가 생겨버린 것이며, 이러한 일련의 과정들이 해상 탈북을 준비하는 북한 주민들의 활동을 막겠다는 청와대의 의도가 담긴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강제 송환과 관련해서 유엔인권위원회나 국제엠네스티 등 국제인권기구의 신뢰할 수 있는 검증조사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주영 부의장의 소개로 지난 14일 전국 30여개 대학의 연합 동아리인 트루스포럼(Truth Forum) 대학생들의 탈북자 강제 북송 관련 규탄 기자회견도 있었다.

트루스포럼 소속 대학생들은 "귀순한 두명의 청년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대한민국 법률에 따라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함에도 강제 북송된 것은 북한정권의 눈치를 살피고 인권을 포기한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함과 이중성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종진 기자 pjj273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