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숨겨진 철의 왕국 가야, 장수가야에서 꽃피우다

기사승인 2019.11.17  23:27:5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출처 - 장수군청[제공]

(장수=국제뉴스)최철민 기자=전북도립국악원 무용단의 제28회 정기공연 ‘숨겨진 철의 왕국 장수가야’가 15일 장수한누리전당 산디관에서 관람객 80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화려하게 펼쳐졌다.

작품은 전라북도 14개 시.군 각각의 독특한 소재와 정체성을 살리면서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전북 문화브랜드공연으로 기획.제작됐다.

공연은 1980년대 장수에서 고고학자 장교수가 청동거울을 우연히 발견하고 주인을 만나기 위해 1500년 전 장수가야로 여행을 떠나면서 이야기가 시작해 백두대간 서쪽의 철의 왕국 ‘장수가야’의와 주란공주와 마천천의 사랑이야기를 이미지로 그려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공연은 숨겨진 가야의 역사와 배경을 더욱 사실적으로 접근하기 위해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 곽장근 교수가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장수군 관계자는 "숨겨져 있던 장수가야의 역사가 무용극을 통해 군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게 돼 매우 뜻깊다"며 "1500여년 전 ‘철의 왕국 장수가야’의 빛나는 역사를 밝혀내는 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최철민 기자 isccm0321@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