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트럼프, 전자담배 금지 계획 엎었다···'선거 때문에'

기사승인 2019.11.19  05:48:08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BBNews

(미국=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부 가향 전자담배 사용을 금지하려다가 돌연 계획을 중단했다. 자신의 경제정책 키워드인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1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가향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을 철회한 배경에는 이 정책이 경제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경제 성장을 임기 중 최고 성과로 과시해야 하는 입장. 그런데 전자담배 업계가 위축되면 기껏 늘려놓은 일자리 숫자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을 의식했다는 설명이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아내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이 가향 전자담배 사용 금지를 촉구함에 따라 별 생각 없이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정책을 시행하는 문서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그는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장에서 전자담배 업계 옹호자들의 시위를 보고 관련 기사들을 읽어보면서 시각을 바꿨다고 전했다.

전자담배 업계 옹호자들은 가향 전자담배 판매가 금지될 경우 수천개의 상점이 문을 닫으면서 일자리가 사라지고 다시 연초담배 흡연율이 증가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선거대책본부 참모로부터 전자담배 금지 조치가 경합주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비공식적인 경고를 들었다고 WP는 전했다.

다만 백악관은 WP의 논평 요청에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조현호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