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김동률, 콘서트 '오래된 노래'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협연

기사승인 2019.12.02  13:51:1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뮤직팜

(서울=국제뉴스) 안승희 기자 = 뮤지션 김동률과 피아니스트 김정원의 협연과 20년의 음악적 우정이 음악팬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1월 22일부터 25일,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총 8회 개최된 <2019 김동률 콘서트 '오래된 노래'>에서 이들의 협연이 8일간 이어졌다. 지난 8월 20일 발매된 김동률의 싱글 '여름의 끝자락'을 협업한 국내 정상급의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김동률은 "이 무대를 위해서 아주 특별한 손님을 모셨습니다. 저의 절친이자 제가 음악적으로 굉장히 존경하는 분입니다. 김정원 씨는 2004년도에 발표했던 '토로' 앨범에서 '청원', 'river'라는 연주곡을 같이 작업했었어요."라며 김정원을 소개했다. 이어 "올여름에 발표한 '여름의 끝자락'이라는 곡도 김정원 씨의 연주였습니다. 그 곡은 김정원 씨가 아니었으면 탄생할 수 없었죠. 정원 씨가 연주해주기로 약속한 다음에 피아노 편곡을 했거든요. 이번 공연도 제일 먼저 연락해서 섭외했는데, 8회 동안 게스트가 얼마나 힘들겠어요? 그래도 흔쾌히 수락해주시고, 지금 굉장히 후회 중이십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원은 8일간 내내 인터미션 무대도 올라 김동률과의 각별한 우정을 선보였다. 김정원은 멘델스존과 쇼팽, 슈만 등의 곡들을 연주하며 단숨에 클래식 음악과 대중음악의 경계를 허물고 관객을 몰입시켰다.

김정원은 "8일간 무대 뒤에서 김동률의 공연을 보았다. 정말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한 무대에서 펼쳐지고 있었다. 이렇게 멋진 공연에서 피아노 리사이틀 파트를 맡아서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친구 김동률을 20년 동안 보아왔지만 매번 공연을 할 때 마다 얼마나 노력하고 정성을 들이는지 알기 때문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아서 긴장을 많이 한다. 김동률은 시간을 많이 들여서 만들어내는 완성도의 가치를 잘 알고 있는 장인 같은 아티스트다. 친구지만 존경한다."는 말로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김동률은 "'청원' 원곡에서는 1절까지 밖에 피아노가 없어요. 제가 그때 너무 힘들어서 2절까지 쓸 여력이 안됐는데, 김정원 씨 섭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올 1월 1일에 이 공연의 첫 준비로 '청원'의 2절 피아노 편곡을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김정원 씨와 리허설을 하고 공연을 함께하고 나니까 15년 만에 비로소 '청원'이라는 곡이 완성된 것 같은 느낌"이라며 작업기를 공개했다.

김정원은 "김동률 씨가 했던 말 중에 굉장히 충격적인 말이 있었는데요, '열심히 하는 거로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라고 하더라고요. 사실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자신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며 김동률의 음악적 집념을 소개했다.

한편, 예매 시작 2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한 이번 김동률 콘서트 '오래된 노래'는 8일간 2만 4천여 명의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20곡의 레파토리로 150분을 거침없이 내달리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콘서트를 열 때마다 완벽 그 자체인 '빛과 소리의 향연'이라는 찬사를 얻은 김동률은 이번에도 결이 다른 공연을 펼쳐냈다. 완벽하게 응집된 연주와 사운드, 악기와 함께 움직인 조명, 새로운 색깔로 변주된 노래, 조심스럽게 털어놓는 진심까지 오롯이 아티스트의 진정성이 구현된 공연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안승희 기자 kafka1440@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