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정선군, ‘디아스포라의 노래 아리랑로드’, 극장판 개봉

기사승인 2019.12.07  10:07:10

공유
default_news_ad1

- 12월12일부터 전국 동시개봉 및 한달간 정선시네마 및 고한시네마 등 작은영화관 2곳에서

 
 
▲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 포스터.

(정선=국제뉴스) 김희철 기자 = 정선군이 우리 민족의 삶과 희망이 되어준 ‘아리랑’의 가슴 벅찬 감동의 스토리를 담은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가 오는 12월 12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영화는 군에서 ‘3.1운동 100주년 특집 아리랑 로드’ 총 3부작을 제작해 지난 3월 KBS를 통해 방영되어 안방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전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군은 한국의 소리 세계의 소리 정선아리랑 감동의 스토리를 전 국민들에게 선보이고자 12월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사회를 개최한다.

또한 오는 12월12일 전국 30여개 영화관에서 개봉하는 것은 물론 관내 아리아리 정선시네마 및 고한시네마 등 작은영화관 2곳에서 12월12일부터 한달동안 상영할 예정이다.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는 이규철 감독이 다큐멘터리에 미처 담지 못한 디아스포라인의 이야기를 한층 더 진솔하게 녹여낸 다양한 아리랑 곡들은 관람객들의 가슴속에 깊이 남을 수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18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감독으로 활약한 세계적 피아니스트 양방언이 작품을 위해 음악감독과 연주에 직접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재일교포 2세이기도 한 양방언은 우리 민족이 겪은 어려움과 아픔을 몸소 느끼고자 고려인의 강제 이주 여정에 동행해 생존을 위해 모국어까지 버려야 했던 그들에게 위로와 자긍심을 안겨준 ‘아리랑’을 찾고, 다양한 버전의 아리랑을 통해 곡이 갖는 의미를 고스란히 전달하고자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일본 탄광으로 끌려간 강제 노역자들이 부르던 ‘탄광아리랑’의 노랫말에 곡을 붙여 영화속 감동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다양한 아리랑을 직접 연주했다.

아울러 밴드 국가스텐의 보컬 하현우, 국악인 송소희, 여성듀오 바버렛츠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참여한 곡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우리 민족의 삶의 노래 아리랑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전한다.

김희철 기자 knn2800@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