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캐나다 동부 연안 최악 눈폭풍, 눈에 파묻힌 男

기사승인 2020.01.18  16:31:40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이터/국제뉴스

(캐나다=국제뉴스) 이기철 기자 = 17일(현지시간) 최악의 눈폭풍이 닥친 캐나다 동부 연안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 세인트존스에서 한 남성이 눈에 파묻혀 셀카를 찍고 있다. 

이날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 일대에 시속 150㎞의 강풍을 동반한 눈폭풍이 강타하면서 75㎝의 폭설이 내려 주요 도시 곳곳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기철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