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권익위, '일명 사무장병원' 의심 의료기관 41개소 적발

기사승인 2020.01.21  03:40:35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국민권익위와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정부 합동조사를 통해 불법개설 의료기관으로 의심되는 41개소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건보공단은 경찰 수사결과 해당 의료기관이 불법개설 의료기관으로 확인될 경우 기 지급한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과 의료급여비용 총 3287억원을 부당이득으로 환수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결과 불법개설 의료기관으로 의심되는 41개 기관은 의원(19개)이 가장 많고, 요양병원(8개), 한방 병·의원(7개), 병원(4개), 치과 병·의원(3개) 순이었다. 또 지역별로는 수도권(14개), 영남권(12개), 충청권(8개), 호남권(7개) 순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적발 사례로 비의료인(부동산 임대업자)이 의사와 공모해 의료기관을 개설·운영하거나 의약품 판매업자로부터 의료기관 운영에 필요한 인력과 시설, 자금을 제공받아 의료기관을 개설·운영하는 등 다양한 수법으로 사무장병원을 운영하고 있었다.

한편 이번 조사대상인 50개 의료기관은 의료기관별 특성과 개설자의 개ㆍ폐업 이력, 과거 사무장병원과의 관련성 등을 검토ㆍ분석해 내부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또 지난해 7월18일~9월30일 불법개설 의료기관의 보험수급 비리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

 

안종원 기자 leot9@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