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시흥서 코로나 유증상자 격리...경기도 부지사 주재 긴급회의

기사승인 2020.01.24  22:12:54

공유
default_news_ad1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 시흥에서 24일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 1명이 확인돼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이날 국내에서는 우한 폐렴의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관련 실국장 회의와 시군 단체장 회의를 연달아 개최해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공유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시흥과 인접하고 외국인 유입이 많은 안산시, 평택시의 대응책이 주로 논의됐다. 안산시는 보건소를 주축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 운영중이다.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현수막도 게시됐다. 

평택시는 중국 춘절 이후에 평택항 여객선으로 중국인 대거 유입이 우려되고 있다. 하지만 열감지기 등이 노후화돼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부지사는 "메르스 때 활용했던 열 감지기 등의 장비를 확인해 파악하고 미리 예산 등의 지원을 검토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메르스를 극복해 낸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대응을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김만구 기자 prime0106@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