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문 대통령 "국민 모두 '확실한 변화' 체감하도록 부지런히 뛰겠다"

기사승인 2020.01.25  00:13:23

공유
default_news_ad1

- 설 명절 인사…"북녘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를 앞둔 23일 "올해는 국민 모두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해인사 영상 메시지’에서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신다"며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 ‘새해인사 영상 메시지’ 전문.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입니다.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되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입니다.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습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국민 모두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습니다.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십니다.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습니다.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합니다.

이정덕 기자 dfjkad@korea.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