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코로나19 공포에 전 세계 128개국 '중국서 입국 제한'

기사승인 2020.02.14  00:34:1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AFPBBNews

(일본=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국 체류자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는 나라가 전 세계 128개국(11일 기준)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닛케이는 이날 중국 국가이민관리국 괸계자를 인용한 베이징발 기사에서 "중국인 입국 제한조치를 취한 나라가 1월 말 62개국에서 계속 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코로나19 감염증은 작년 12월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처음 발병한 이후 중국 전역을 넘어 아시아유럽북미 등지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

이 때문에 중국과의 왕래가 많은 나라들에선 코로나19 감염자는 물론,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 체류 경험이 있는 중국인 등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 또는 제한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일부 국가는 아예 중국인에 대한 입국사증(비자) 발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민관리국에 따르면 11일 현재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주요 7개국(G7) 국가 모두 중국에서 오는 사람들에 대해 일정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태국에선 공항 입국장 내 발열검사를 의무화해 코로나19 유증상자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격리치료를 받는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주창한 '일대일로'(一帶一路) 경제권 구상에 따라 중국 기업들이 다수 진출해 있는 미얀마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도 저마다 관련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중국 내에선 각국의 이 같은 입국 제한 조치가 계속될 경우 "중국 경제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시 주석이 11일 오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중국은 그동안 가장 엄격하고 철저한 방역조치를 취했고 좋은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한 것 역시 이 같은 내부 기류와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5일부터 중국 본토를 오가는 모든 항공노선 운항을 중단했으며, 중국 본토 체류일로부터 14일이 지나지 않은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시 주석뿐만 아니라 리커창(李克强) 총리, 양제츠(楊潔篪) 공산당 정치국원 등 다른 중국 고위 당국자들도 영국독일 정부와 유럽연합(EU) 지도부 등에 전화를 걸어 입국 문제에 관한 '냉정한 대응'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는 "중국 정부가 이처럼 자국민 입국 제한의 철폐재검토를 요구하는 외교공세에 나선 건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도 불구하고 '여행 제한은 불필요하다'고 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WHO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유행에 대한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하면서도 각국 정부의 △중국 여행 자제 권고와 △중국 내 자국민 철수 움직임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었다.

 

조현호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