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남규리 "악마와 손 잡는게 싫었다" 씨야 해체하게 된 이유?

기사승인 2020.02.22  12:48:49

공유
default_news_ad1
 
 

그룹 씨야가 ‘슈가맨’에 출연하며 세 사람이 다시 모이게 되기까지의 과정과 씨야 해체 이유, 남규리 탈퇴 이유에 다시금 집중되고 있다. .

씨야의 남규리는 2009년 팀을 탈퇴했다. 당시 씨야와 남규리의 소속사였던 코어콘텐츠미디어는 남규리가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무단 이탈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남규리는 소속사의 부당대우를 토로하며 무단이탈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나섰다.

당시 남규리는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피하는 것도 아니고 감추는 것도 아니다. 계약기간은 끝이 났고 자유로워졌을 뿐”이라며 “악마와 손잡는게 싫었을 뿐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돈에 얽히고 얽매이는 인생이 그또한 하기 싫었을 뿐 얼마큼 찢겨지고 아파져야 이 싸움이 끝날까? 내 배후는 누구이며 타회사는 어디일까. 난 언제 이중계약을 했고 스폰서는 누구며 나를 도와주는 내 남자친구는 누구일까?”라며 고통스런 심경을 털어놓았다.

심지어 이후 씨야의 이보람과 김연지는 직접 기자간담회를 직접 열어 남규리에 대한 폭로전을 이어갔다. 이보람은 “남규리씨가 연기 준비할 당시 씨야 활동을 못하게싿 했다. 3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파트가 없으면 하지 않겠다고 한 적 있다”며 “처음에는 관계가 크게 나쁘지 않았다. 점점 가면 갈수록 저희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남규리의 탈퇴 이후 씨야는 멤버 수미를 영입했으나 11개월 만에 탈퇴했고 결국 씨야는 2011년 1월 해체 수순을 밟았다. 11년 만에 ‘슈가맨’을 통해 재회한 씨야는 긴 시간이 지난 후에야 오해를 풀었다. 이보람은 힘든 시간을 버텨준 남규리가 살아있어 준 것이 감사했다고 말해 모두를 감동케 했다.

남규리는 탈퇴 이후 연기자로 활동을 이어왔다. 그는 ‘인생술집’ 출연 당시 “어릴 적부터 여섯 식구의 가장 노릇을 했다. 일찍 집안의 가장이 됐다. 동생을 키워놓고 지금도 계속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놀러다니고 싶은데 그럼 안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 차를 좋아하는데 연예계 생활 13년 만인 2년 전에 처음으로 차를 샀다. 아빠 드릴 자동차를 먼저 샀고 둘째 언니네, 그 다음이 나였다”고 덧붙였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