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국방부, 전 장병 휴가 · 외출 · 외박 · 면회 등 통제

기사승인 2020.02.23  00:07:4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백성열 기자 = 지난 20일 제주 해군 비행대대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21일 충북 증평(육군)과 충남 계룡대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데 따른 것이다.
 
21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오후 9시 육·해·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정 장관이 20일 오후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해 군내 코로나19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20일 오후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해 군내 코로나19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제주 해군부대의 병사 A(22)씨가 1차 양성 반응자로 검진되자 후속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의하면 A씨는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했고 해당 부대는 접촉자를 확인했으며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조치를 시행했다.

국방부는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이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성열 기자 bsy7475@dma.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