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日 "코로나 감염 증가하는 이행기…속도 줄이는 게 중요"

기사승인 2020.02.25  00:02:04

공유
default_news_ad1
 
 
▲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 <자료사진>ⓒAFPBBNews

일본 정부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상황에 대해 "감염자가 증가하는 이행기(移行期)"라며 사실상 유행단계 진입이 임박했다고 진단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23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 회의 뒤 기자회견을 통해 "앞으론 환자 증가 속도를 억제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 후생성과 16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방자치단체) 집계치를 종합해보면 23일까지 일본 전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모두 838명이다.

여기서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691명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검역에 참여했던 정부지자체 관계자 5명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후베이(湖北)성에 일본 정부 전세기로 귀국한 14명 △중국을 다녀온 관광객 12명 등을 빼면 최소 116명이 '지역사회 감염' 즉, 일본 국내 감염자로 추정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의 국내 감염자가 32명 정도로 추정되던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자국 내 바이러스 확산 상황에 대해 "발생 초기에서 좀 더 진행된 상태"라고 평가했던 상황. 그러나 불과 1주일 새 그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날 회견에선 전과 사뭇 달라진 인식을 나타냈다.

지난 16일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다이아몬드 크루즈 탑승자를 포함해 414명이었다.

이와 관련 가토 후생상은 "(전염병 유행) 단계가 세세하게 나뉘어져 있는 건 아니지만, 현재는 (환자 수가) 증가하기 시작한 상태"라면서 "최근엔 감염경로가 판명되지 않은 사례가 꽤 늘고 있고 일부 지역에선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하고 있다. 유행 피크를 낮추기 위해 국내 집단감염을 방지하는 대책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24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향후 코로나12 대응에 관한 기본방향을 협의한 뒤, 25일 종합대책 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조현호 기자 djejsne@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