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추성훈, '원챔피언십'서 격투기 재기전…상대는 아프리카 선수 모하메드

기사승인 2020.02.25  09:11:11

공유
default_news_ad1
 
 
▲ ONE Championship/사진제공

'사랑이 아빠' 추성훈(45)이 아시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ONE Championship 2번째 경기에서 데뷔승을 노린다.

원챔피언십은 오는 28일 싱가포르에서 109번째 프라임 이벤트를 연다. 추성훈은 메인카드 제3경기(웰터급)로 셰리프 모하메드(이집트)와 맞붙는다.

추성훈은 2019년 6월 15일 원챔피언십 중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만장일치 판정패 후 259일 만에 종합격투기 재기전을 치른다.

당시 추성훈은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아길란 타니(25·말레이시아)에게 지긴 했으나 경기 후반부터 20살이나 어린 상대를 몰아붙이는 저력은 탄성을 자아냈다.

모하메드는 이집트 종합격투기 대회 '에볼루션 챔피언십' 웰터급 챔피언 출신이다. 추성훈은 2004년 이후 처음으로 아프리카 선수와 대결한다.

16년 전 추성훈은 2004 K-1 연말 대회에서 종합격투기 첫 공식경기를 했다. 경기 시작 1분 54초 만에 팔 관절 공격으로 프로복싱 헤비급 통합타이틀전 경험자 프랑수아 보타(52·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항복을 받았다.

모하메드도 종합격투기 9승 중 판정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결정력은 좋은 선수다. KO로 6차례, 조르기로 3번 이겼다. 그러나 2017년 원챔피언십 데뷔 후에는 3연패에 빠졌다.

추성훈은 유도 선수 시절 아시안게임과 아시아선수권을 제패했다.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44)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9)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이번 경기에서 추성훈이 이긴다면 1988일 만에 종합격투기 승리를 거둔다. 2014년 UFC 일본대회 만장일치 판정승 이후 파이터로 다시 웃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에 한국과 일본이 주목하고 있다.

양민성 기자 wekkk@naver.c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