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롯데 고승민 전 여자친구 주장 女, 임신→유산 '사생활 논란'

기사승인 2020.03.24  12:38:44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국제뉴스) 최상인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고승민(20)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고승민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 씨는 지난 23일 SNS를 통해 "고승민과 2017년 8월부터 사귀면서 두 차례의 임신을 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A 씨는 "둘 다 18살이었고, 2017년 11월에 임신한 걸 알았다. 시기가 너무 중요해 부모님들과 상의 끝 수술하기로 결정했지만, 고승민은 바로 여자소개를 받아 저 몰래 연락하고 지냈다. 다른 친구들에게 '제 잘못이다'라는 이야기를 해서 야구부 애들한테 욕을 엄청 듣고 헤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좋아하는 감정이 사라지지 않아 계속 연락하며 지냈다. 또 임신이 돼서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니 '그 애기가 자기 애기가 맞냐', '못 믿겠다'는 등 이야기를 하더라"라며 "스트레스로 유산했고, 고승민은 프로간답시고 없던 사람 취급했다"고 덧붙였다.

   
 

공론화를 결심한 계기에 대해 A씨는 "지금 임신도 안되는 상황에서 걔(고승민)만 잘 살고 있다는게, 아직도 주변 애들한테 욕 먹으면서 지내는데 그 아이는 승승장구하는 모습이 너무 힘들다. 새 생명을 죽인 저도 잘못이지만 걔가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지내는게 너무 힘들다"는 심경을 전했다.

내용이 공개된 후 A 씨와 고승민의 관계를 의심하는 댓글이 등장하자  A 씨는 고승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하며 "걔도 금요일부터 계속 사과하다가 제가 글 올리니까 태도 변하고 잠수탔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상인 기자 tkddls8410@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