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어설픈 기본소득 무용론 폈다가 두 손 든 장덕천 부천시장

기사승인 2020.03.25  21:17:1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명 경기지사 "현장 돌아보고 국민 목소리 들어달라"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장덕천 부천시장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빠른 지급과 그 효과가 최대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밝혔다.

전날 기본소득 '무용론'을 폈다가 '기본소득 부천시 지급제외', '사퇴요구', '부천 출신 도의원들의 비난논평' 등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 장덕천 부천시장 트위터 캡쳐.

이날 오후 장덕천 부천시장은 트위터에 "오늘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원안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다"며 "도 차원의 지급에 대한 협의가 완료된 것으로 시장으로서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지급과 그 효과가 최대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시장은 전날 트위터에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적었다.

경기도는 즉각 '기본소득 반대 지자체는 지급 제외를 검토한다'고 했고, 부천시 출신 도의원들도 같은 당 장 시장에게 공개사과하고, 반성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부천시 홈페이지 게시판에도 장 시장을 비난하는 글이 폭증했다.

김 모씨는 '시장님 실망입니다'는 글에서 "온 가족들 다 같이 시민들 아픔도 모르는 이런사람을 당만 보고 뽑은 내가 한심스럽다"고 올렸고, 또 다른 김 모씨는 "부천시장 장덕천은 사퇴하라!"고 적었다. 강 모씨는 '4인가정 기준 40만원 재난소득은 보편적으로 2~3주의 한 가정의 식비가 될 수 있다'고 썼다.

   
▲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쳐.

한편, 전날 이재명 경기지사는 페이스북에 '경기도민 도박꾼 취급할 시간에 현장을 더 돌아보시길'이라는 제하의 글에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로 모든 도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해 1조 3640만원의 재원이 골목상권 곳곳으로 긴급수혈되는 확실한 경제정책"이라며 "미래통합당에게 권고드린다. 1364만 경기도민을 도박꾼 취급할 시간에 현장을 돌아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김만구 기자 prime0106@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