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21대 총선 후보 등록…선거전 돌입

기사승인 2020.03.26  11:53:16

공유
default_news_ad1

- 4월 총선 최대 격전지 후보들 모두 선관위 후보등록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오전 종로구 선관위에서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4.15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등록이 26일 오전부터 시작되면서 여야 후보들이 후보등록을 마치고 총선체제에 들어갔다.

후보등록을 마친 후보자라도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선거기간개시일인 4월 2일부터 가능하다. 

이번 총선 최대 이슈 지역인 종로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도 이날 오전 종로구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었다.

이낙연 후보는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국민들께서 겪고 있는 고통을 하루 빨리 덜어드리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역 최대 격전지로 꼽히고 있는 종로를 비롯해 광진을 고민정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 동작을 이수진 민주당 후보와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나섰다.

동작을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동작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직접 후보자 등록을 마친 가운데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운동 돌입했다.

또 관심지역인 관악을 정태호 민주당 후보와 오신환 미래통합당 후보는 각각 관악구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조 본격적인 총선체제에 들어갔다.

정태호 후보는 "그동안 우리 관악이 주변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뎌 지역발전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높다"며 "담대한 발상과 실천능력으로 관악을 통째로 바꿀 힘 있는 후보가 관악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원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도 수원시 권선구 선거관리위원회 후보등록을 마친 후 "지난 4년 지역 주민과 함께 호흡하고, 고민하고 해결해왔다"며 "지난 4년 신분당선 예타통과, 서수원 종합병원 유치 등 서수원 발전의 초석을 닦았다면 앞으로 4년은 초석을 딛고 날아오를 때로 지역주민과 함께 지역현안을 함께 해결하고 싶다"고 밝혔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