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0

전주시 경력단절여성들을 한복전문가로 육성!

기사승인 2017.06.20  07:44:03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성일자리 창출하고, 한복산업도 육성하고!

▶ 전주여성인력개발센터, ‘한스타일 한복전문가’ 과정 개강

 
 
 

(전주=국제뉴스) 이승희 기자 = 전주시가 결혼과 임신, 출산 등을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을 한복전문가로 양성해 여성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주만의 한복산업도 육성키로 했다.

전주시와 전주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임경진)는 19일 센터 강의실에서 한복제작과 한복디자인 개발 등 전통문화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 취·창업자와 협동조합 설립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 등 교육생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력단절여성 전문인력양성을 위한 직업교육훈련인 ‘한(韓)스타일 한복전문가’과정 개강식을 가졌다.

이번 교육은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한 전주시 관광산업 활성화와 한복 진흥정책에 따라 갈수록 수요증가가 예측되는 한복 관련 전문가를 양성해 전주만의 한복산업을 키우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경력단절여성들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통해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도 담겨있다.

정부(여성가족부)의 지원으로 이뤄지는 이번 한(韓)스타일 한복전문가 직업교육훈련은 이날 개강식을 시작으로 오는 10월30일까지 총 236시간 과정으로 운영된다.

시는 참여한 교육생들이 모든 교육과정을 수료 후 한복전문가로 손색이 없도록 만들기 위해 한복제작 과정은 물론 전통한복, 신한복 디자인 제작 실기, 한복디자인의 실제, 취·창업 및 협동조합 준비교육, 현장견학, 현장업체 실습, 전시회 등의 다채로운 현장감 있는 내용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특히, 교육생들이 전통과 현대감각을 겸비한 한복디자인을 익힐 수 있도록 전임강사와 특별강사를 초빙해 교육의 질을 높일 예정이다.

시와 여성인력개발센터는 향후 교육 수료생들에 대해서는 취·창업과 협동조합 설립 등을 지원해 한복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한복전문가로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력단절여성들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창업 및 협동조합 설립 등을 통해 한복산업을 키워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경진 전주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은 "전주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로 경력단절여성의 잠재적 능력 개발을 돕고 한(韓)스타일 한복전문가로 양성해 전주시 한문화산업 기반구축 및 한복문화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희 기자 asisure@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