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0

'1일 명예검역관' 박능후 장관…'선박검역' 체험

기사승인 2017.08.13  04:17:13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1일 오후, 국립인천검역소와 국립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해 해외유입 감염병에 대한 항만과 공항의 검역현장을 체험했다.

매년 국외 출입국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중동의 메르스, 중국의 AI인체감염증 등 해외 곳곳에서 신종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리고 하계휴가철로 해외여행객이 급증하고 있어 해외감염병 유입차단의 최일선에 있는 국립검역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박능후 장관은 "24시간 365일 해외유입 감염병 대응의 최일선에서 철저한 검역을 통해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검역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메르스, 지카바이러스, AI인체감염증 등 해외에서 다양한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한 검역을 수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박능후 장관은 '1일 명예검역관'으로 임명돼 검역 관복을 입고 인천 해상에 나가 검역관들과 함께 선박검역을 실시했다.

이 밖에도 인천공항에서는 올해 도입된 전자검역심사대를 통해 메르스 위험 지역인 중동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 업무를 수행했다.

또한, 인천공항 출국장을 방문하여 해외로 출국하는 국민들을 대상으로 해외감염병 예방수칙이 안내된 홍보물을 직접 배포하는 등 홍보 캠페인을 전개햇다.

노충근 기자 n-chg@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