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테크페어 '성료' 해양위성개발 '가속'

기사승인 2017.08.13  06:20:56

공유
default_news_ad1

- 주한외교사절단 초청개최, 실무전문공학 '자리매김' 세계연안융합대학원 '웅비'

 
 
 

(서울=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지난 9일, 그랜드 엠베서더호텔에서 '천리안 해양위성 2호' 소개와  또 '세계연안공학융합대학원' 설명회를 주한외교사절단 초청하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총 9개국의 주한외교사절단과 함께 ‘천리안 해양위성 2호(이하 GOCI-II)’ 의 개발 현황과 현재 KIOST가 개설 추진 중인 ‘세계연안공학융합대학원(이하 LPEM)’ 설명회가 있었다.

오는 2019년에 진수될 '천리안 해양위성 2호' 는 적도 남북의 서태평양과 인도양이 관측 영역으로 온대·열대·아열대의 기후대를 총 망라하고, 북반구와 남반구 해역에 따른 상이한 해양을 관측하기 때문에 위성자료의 처리 및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현장 자료와 비교 검증이 필요하다.

이날 '천리안 해양위성 2호' 는 관측영역 내 국가인 인도, 스리랑카, 피지 등의 주한외교사절단과 함께 '향후 GOCI-Ⅱ  네트워크 구축을 가속화' 할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세계연안공학융합대학원은 항해 및 연안 인프라 구축사업을 시행할 고급 실무자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교육 대상자는 세계 각국의 공무원들이다.

아울러 대학원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연구진과 세계 유수의 연구기관으로부터 교수진을 지원 받을 예정이다.

한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홍기훈 원장은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해양관측 위성인 GOCI의 성공적인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후속 위성인 '천리안 해양위성 2호'를 개발 중에 있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성공가도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본다” 고 말했다.

아울러 “세계적인 해양 분야 실무전문공학으로 자리 잡을 '세계연안공학융합대학원' 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 고 강조했다.

 

 

조광엽 기자 kw-j3346@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