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0

‘빌라정보통’, “가성비 높은 서울 신축빌라매매, 신혼부부 알려져”

기사승인 2017.08.13  08:00:0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내려갈 줄 모르는 집값에 ‘내 집 마련’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신혼부부 수요자들이 가성비 높은 서울 신축빌라매매로 몰리고 있어 신축빌라가 다시금 알려지고 있다.

‘빌라정보통’ 이정현 대표는 “서울 집값이 지나치게 높다 보니 자금이 부족한 신혼부부 수요자들은 신혼집 마련에 금전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은 가성비 높은 서울 신축빌라매매를 통해 신혼집을 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서울 신축빌라매매는 트렌디한 인테리어 시공과 신혼집에 알맞은 중소형 크기, 엘리베이터와 무인택배보관함 설치 등 주거편의가 크게 확충돼 신혼부부에게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빌라정보통’은 서울 빌라 수요자들이 안전하고 올바른 서울 신축빌라 분양에 성공할 수 있도록 서울 신축빌라 매매 시세를 공개했다.

‘빌라정보통’이 공개한 서울 신축빌라매매 시세 집계에 따르면 전용면적 46~63㎡(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강북구의 미아동 신축빌라 매매가 2억7천~2억9천, 수유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2억3천, 번동 신축빌라 분양가는 2억3천~2억8천선이다.

전용면적 43~53㎡(방3욕실1~2)를 기준으로 도봉구의 방학동과 도봉동 신축빌라 매매가 2억2천~2억5천, 창동과 쌍문동 신축빌라 분양이 2억3천~2억9천에 거래가 이뤄진다.

도봉구와 동일 기준으로 광진구의 구의동 신축빌라 매매와 광장동, 자양동, 중곡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9천~3억8천, 능동 신축빌라 매매가 3억9천~4억6천에 이뤄진다.

더불어 전용면적 46~56㎡(방3욕실1~2) 기준 중랑구의 면목동과 상봉동 신축빌라 분양과 중화동 현장은 2억4천~2억8천, 망우동과 묵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3천~2억7천에 진행된다.

또, 전용면적 43~5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성북구의 정릉동과 장위동 신축빌라 분양과 종암동 신축빌라 매매가 2억3천~2억7천에 이뤄지고 있다.

성북구와 같은 기준으로 동대문구의 용두동과 장안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8천~3억2천, 제기동 신축빌라 분양이 3억2천~3억6천에 거래된다.

한편, 정식 개업공인중개사부동산 업체인 ‘빌라정보통’은 2만 명이 넘는 회원들의 소통과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카페를 통해 부천, 인천, 경기, 서울 신축빌라 매매의 시세 통계를 제공한다. 또 ‘빌라전문가’의 현장 검증을 거친 빌라 매물 정보를 공개해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올바른 빌라를 중개하고 있다.

김영명 기자 youngmyeo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