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황영철 의원,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53.9%

기사승인 2017.09.14  00:12:50

공유
default_news_ad1

- 1469곳 중 인 677곳만 비상소화함 설치...

(서울 = 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황영철 의원(바른정당, 강원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및 비상소화함 설치’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1469곳(559㎞) 중 46.1%인 677곳만 초기 화재 진압이 가능한 비상 소화함이 설치돼있어 화재발생시 대형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유형별로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을 살펴보면 주거지역이 1061곳(376㎞)으로 가장 많았고, 상업지역이 296곳(112㎞), 농어촌지역 73곳(43㎞), 공업지역 32곳(18㎞)에 달했다.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이 가장 많은 주거지역의 경우 대부분이 영세밀집지역 등 서민주거지역으로 비상 소화함이 설치된 구간이 42.8%인 454곳에 불과해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실정이다.

시도별로 진입불가지역 대비 비상 소화함 설치율을 살펴보면, 세종 0%(0/2), 부산 11.7%(24/206), 전남 13.7%(7/51), 경남 17.5%(7/40), 충북38.1%(8/21), 인천42.8%(59/138), 대전 44.2%(38/86), 대구 47.4%(36/76), 서울 54.9%(358/652)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에 비상 소화함이 설치돼 있는 구간도 46.1%로 적지만, 그 설치 개수도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667곳에 설치된 비상소화함의 개수는 1299개로 현재 설치돼 있는 비상소화함의 진화범위를 반경 40m(호스30m+분사10m)로 가정해 추산할 경우 총 필요한 비상 소화함 개수인 7756개에 비해 6583개나 부족한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050개로 가장 부족했고, 부산 918개, 대전 909개, 인천 645개, 경기 553개 순으로 나타났다.

황영철 의원이 처음으로 본 자료를 분석해 문제를 제기했던 2013년(1021개)에 비해 최근 4년 동안 278개의 비상 소화함이 늘어난 것에 그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비상 소화함 설치 예산을 시도가 자체예산으로 충당하고 있고, 안전협회나 기관의 협조를 받아 설치하고 있다는 점이다.

소방청에서 각 시도에 확인한 결과 비상소화함 1개소 설치를 위한 예산은 평균 180만원에서 390만원 사이였다.

대량구매를 통해 단가를 낮출 수 있는 최소설치비용인 180만원을 가정했을 때, 부족수량 6583개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118억4940만원이 필요하다.

국가적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 그간의 추세를 감안하면 비상소화함을 완비하는데 90년은 걸려야하는 상황이다.

황영철 국회의원은 “소방청이 자체예산을 편성해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의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비상 소화함을 확대하는 등 노력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며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이 대부분 영세밀집지역 같은 서민주거지역인 만큼 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의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pjj273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