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이도영 의원 "전북도, 불공정한 직무성과 평가 개선해야"

기사승인 2017.09.14  01:22:32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국제뉴스) 이승희 기자 = 이도영 전북도의회 의원이 13일 열린 전라북도의회 제346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전라북도의 원칙없는 인사와 불공정한 직무성과 평가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5분 자유발언 전문이다.

[전주시 제2선거구 출신 국민의당 이도영의원입니다. 인사가 만사이자 망사라는 말은 인사의 중요성에 대해 잘 표현하는 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본의원은 오늘 전라북도가 행하고 있는 원칙 없는 인사와 일부특정 직원들을 위해 불공정하게 시행되고 있는 직무평가에 대해 지적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먼저 지난 7월경 단행한 청원경찰 인사와 관련된 사항입니다. 전라북도는 지난 7월 전라북도의회 청원경찰 6명 전원을 상대로 제대로 된 인사규정도 없는 상황에서 한사람도 빠짐없이 전보인사를 단행했습니다.

통상적으로 업무의 공백을 우려해 적어도 3분의 1의 인원을 남겨둔 채 인사를 하는 게 순리에 맞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인수인계를 할 인원 한사람도 남겨두지 않고 전원 교체하였습니다.

전라북도가 상식적으로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인사를 단행한 이유는 7월 25일 각 언론에 보도되었듯 청원경찰과 도지사 비서실 간부와의 마찰, 전라북도의 무리한 업무 협조 요청 거절에 따른 보복인사 조치라고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전라북도 인사의 난맥상은 최근의 개방형 직위 공모에서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개방형 직위란 공직사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직위에 공직 내외를 불문한 공개모집과 공개경쟁시험을 통해 해당 직위에 가장 적합한 인재를 충원하도록 지정된 직위를 말합니다.

그러나 본의원이 전라북도 개방형직위에 대한 경쟁률을 살펴본 결과, 일부 직위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요직 경쟁률은 2:1로, 유능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방법이라기보다는 자기사람 심기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습니다.

최근 개방형직위로 공모한 대외협력국장 인사는 앞서 설명 드린 문제를 잘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 정년을 1년 앞두고 지난해 말 명예퇴직한 도청국장출신의 공무원을, 더욱이 대외협력에 관한 경험도 전무한 자를 대외협력국장으로 다시 채용했다는 것은 개방형 직위의 본질을 무색하게 만드는 특혜라고 할 것입니다.

다음으로 직무성과평가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직무성과평가는 객관성과 공정성이 담보되어야 할 것이고, 누구나 공감할 수 없는 직무성과평가 결과는 신뢰성에 대한 의문과 불신을 초래하여 구성원간의 분열과 갈등 및 위화감을 조장할 것입니다.

본의원이 제출받은 민선6기 비서실 직무성과 평가자료에 의하면, 2015년 상반기 1명을 제외하고 모든 분기에서 비서실 직원이 S등급과 A등급을 독차지하였습니다. 이는 BSC 직무성과평가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심히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공무원이라면 누구나 승진하고 싶고, 좋은 평가를 얻어 성과급 또한 많이 받고 싶어 하기는 매한가지 일 것입니다. BSC 직무성과평가는 분명 실국별, 직급별로 S,A,B,C 평가 등급의 %가 정해져 있습니다.

도청 비서실의 업무가 중요하지 않다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업무의 성격과 강도로 봤을 때 S와 A라는 평가결과를 독차지 할 만한가? 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대다수의 많은 사람들이 동의할 수 없을 것입니다.

비서실에서 가져간 S와 A라는 평가결과로 인해 다른 부서에서 힘들게 고생하고 있는 동료직원들이 상대적으로 피해를 보게 되는 것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도청의 수장을 모시는 비서실이라고 해서 누리려하는 특권의식, 이제는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특권의식 이야말로 공직사회가 청산해야할 적폐가 아닌가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본의원은 인사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와 대안 마련을 위해 수차례에 걸쳐 인사관련 자료를 요구하였음에도 집행부는 개인정보 보호, 비밀유지,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로 자료제출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도대체 그 비밀유지는 누굴 위한 것인지 따져 묻고 싶습니다.

조속한 시일 내에 본의원이 요구한 자료제출을 촉구하며, 본의원이 할 수 있는 모든 절차에 따라 인사와 평가에 대한 문제점을 파헤쳐 더 이상 선의의 피해자가 없도록 할 것입니다.

또한 덧붙여서 지난 청원경찰인사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 해당 청원경찰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는 공식적인 입장 발표를 촉구하는 바입니다.]

이승희 기자 asisure@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