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마녀의 법정' 장정연, 긴장감 넘치는 현장 포착! 분노-불안-억울 감정 변화

기사승인 2017.10.13  01:4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출처: 킹콩 by 스타쉽

신예 장정연의 긴장감 넘치는 현장이 포착됐다. 

11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KBS 2TV '마녀의 법정' 2회에 출연한 장정연의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장정연은 극 중 선혜영(강경헌 분) 강간 미수 사건의 가해자 누명을 쓴 조교 '남우성' 역을 맡아 열연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정연은 분노의 찬 표정으로 법원 증인석에 앉아있다. 그는 누명을 쓰고 억울함에 화가 치밀어 오르다가도, 진실이 밝혀졌을 때의 사회적 시선을 걱정하며 불안감에 휩싸인 얼굴로 다시 몰입한다. 사진 속 그의 표정에서도 당시 현장의 긴장감이 충분히 느끼지는 것. 
 
이어지는 사진에서 장정연은 대본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지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쉬는 시간이 되자 그는 장난기가 가득한 청년의 모습으로 돌아와 밝은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했다. 
 
장정연은 신예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마녀의 법정’에서 그는 다양하고 복잡한 감정선을 표현해야하는 캐릭터를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폭발적인 열연을 펼쳐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한편, 장정연이 출연한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   


안선영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