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영남대, 외국인 유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어

기사승인 2017.10.13  17:39:26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유학생들 참가

 
 
▲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이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말하기 대회(Korean Speech Contest)'를 가졌다.

13일 오후 2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사파이어홀에서 진행된 이날 대회에는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12명이 참가했다. 말레이시아, 잠비아, 인도네시아 등 6개국 12명의 유학생들은 '외국인의 시각으로 본 한국 문화와 삶에 대한 경험'을 주제로 각자 10분 내외의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인도네시아 출신의 위디아타마 바스티안(Widyatama Bastian, 24, 공공정책리더십학과 석사4기) 씨가 1위에 올랐다.

팜티늉(Pham Thi Nhung, 22, 새마을국제개발학과 석사3기, 베트남) 씨와 쿠스미아티 엔다(Kusmiarti Endah, 32, 공공정책리더십학과 석사4기, 인도네시아) 씨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인도네시아 출신의 위디아타마 바스티안 씨

1위를 차지한 위디아타마 바스티안 씨는 "전공 공부 하느라 빡빡한 일정을 보내고 있지만, 대학에서 제공하는 별도의 한국어 수업을 빠짐없이 듣고 있다. 한국인 친구들과도 어울리고, 틈틈이 한국어 공부도 한 것이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기뻐하면서 "10월에는 추석과 한글날 등 한국의 명절과 국경일을 영남대에서 만난 유학생과 한국인 친구들과 어울리며 한국문화에 대해 조금 더 알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남은 유학기간동안 다양한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고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은 일반 학부 유학생들과 달리 각자 자국에서 정책을 기획하고 집행하는 공무원 및 공공기관 종사자와 사회활동가, 전문직 종사자 등이 대부분이다.

2년 이내의 비교적 짧은 유학 기간 동안 석사 학위 과정과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영남대는 이들에게 한국 문화에 대해 폭넓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마련해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기획한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김기수 원장은 "서툰 한국어 실력이지만 그동안 공부한 내용과 경험을 토대로 직접 한글로 써보고, 한국어로 발표해보면서 한걸음 더 한국 문화에 다가가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면서 "영남대에서 쌓은 전공 지식과 한국어 실력이 유학생들 각자의 국가에 돌아가서도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는 2011년 11월 개도국의 글로벌 새마을리더 양성을 위해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을 설립했다. 지금까지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아메리카 등 전 세계 55개국에서 온 395명이 '새마을학'을 배우고 본국으로 돌아가 새마을운동과 새마을정신 전파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온 고위공직자 및 공무원, 전문직 종사자, 사회활동가 등 42개국 143명의 차세대 리더들이 새마을학을 배우고 있다.

백운용 기자 paekti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