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절절' 진실 고백! 안타까움 자극! 향후 전개는?

기사승인 2017.10.17  00:12:30

공유
default_news_ad1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자신과 서은수의 뒤바뀐 출생에 대해 눈물로 고백해 극적 긴장감이 최고조를 이뤘다.

엄마 김혜옥의 말 한 마디로 인한 잘못된 현실 앞에 신혜선이 진실을 선택, 극과 극을 오가는 갈등을 표현하며 캐릭터 포텐을 터트렸다.

이처럼 예상치 못한 신혜선의 폭로는 안방극장에 짜릿한 충격을 선사하며 향후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태풍처럼 휘몰아치는 전개와 심장 쫄깃한 LTE급 스토리,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은 시청자들을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황금빛 내 인생’ 14회는 전국 32.4%, 수도권 31.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황금빛 내 인생'이 매회 흥미진진한 전개 속에 꾸준히 시청률 상승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5일(일)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 14회에서는 지안(신혜선 분)이 해성어패럴 40주년 프로젝트에 더욱 박차를 가하며 해성그룹 가족과 거리를 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14회 말미 지안의 친딸 바꿔치기 고백에 경악하는 도경(박시후 분)의 표정이 클로즈업되면서 안방극장에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해성그룹 가족의 애정과 걱정이 커질수록 지안의 죄책감 또한 눈덩이처럼 커져갔고 자신의 못다 이룬 조각가 꿈을 위해 마련해준 유학 제안에 그저 안도와 자책이 뒤섞인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다.

도경은 지안이 거듭 가족들의 눈을 피해 다니며 프로젝트에만 몰두하자 그녀를 향한 안쓰러움을 더해갔다. 급기야 도경은 지안의 답사를 뒤따라가며 그녀가 잠시나마 웃을 수 있게 웃음조 역할을 자처했고 지안은 자신을 걱정하고 챙기는 도경의 다정다감함에 더욱 가슴 아파했다.

더욱이 사내게시판에 도경-지안의 스캔들까지 터지자 지안의 혼란스러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에 노회장(김병기 분)은 해성그룹 이사회를 긴급 소집했고 도경의 제안으로 지안을 최은석으로 공식 발표하기로 입을 맞췄다.

그런 가운데 지안은 해성그룹은 물론 자신마저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위급한 순간 속에 기지를 발휘했다. 과거 차 사고로 얽힌 첫만남과 함께 사고 수리비를 대신한 아르바이트를 통해 도경과의 인연을 설명하며 그와의 열애설과 정체 폭로 위기를 벗어났다.

특히 진실 규명 과정에서 보여준 지안의 당차고 영민한 모습은 노회장과 명희(나영희 분)에게 안도의 미소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그들의 신임을 얻는데 일조했다.

위기의 목전에서 구사일생하게 된 지안은 도경의 회식 제안도 거절한 채 그를 피했지만 자신을 찾아 편의점까지 찾아온 도경이 “우리 가족을 살려준 예쁜 내 동생”이라며 포옹하려 하자 결국 뜨거운 눈물을 터트리며 “저는 최은석이 아닙니다, 서지안이에요. 진짜 최은석은 내 동생이었던 서지수, 지수가 최은석입니다”라고 진실을 고백하며 극이 종료됐다.

그 동안 지안은 엄마 미정(김혜옥 분)의 용서받을 수 없는 악행과 충격적 진실 대면 이후 죄책감과 자책을 쓴 채 심적 고통에 시달린 것은 물론 이도 저도 할 수 없는 갑갑한 처지에 놓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지안의 눈물 고백은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제대로 가격할 만큼 강렬한 한 방이었다.

동시에 지안을 자신의 동생 최은석이라고 철썩 같이 믿어왔던 도경이 지안의 비밀 폭로 이후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지 관심을 모았다. 더 나아가 도경이 해성그룹 부모 명희-재성(전노민 분)에게 이 같은 사실을 곧바로 밝힐 것인지 혹은 지안의 디데이에 맞춰 사실을 알고도 묵인해 줄 것인지 향후 펼쳐질 예측불허 전개에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 가운데 신혜선의 탄탄한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충격적인 진실을 밝히며 눈물을 쏟아내는 신혜선의 모습에서는 그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비밀을 털어놓는 것에 대한 시원함, 자신의 숨통을 죄어오던 죄책감을 벗을 수 있다는 안도감, 도경과 해성그룹 가족에 대한 미안함 등이 한데 섞인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묻어나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특히 해성그룹 이사회 소집 전 사색이 된 절박한 눈빛에서 돌연 뭔가 결심한 듯 뜨거운 눈빛에 형형히 차오르는 열기로 지안의 감정을 담아낸 신혜선의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줄을 이었다.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지안이가 정말 하드캐리네, “유일하게 보는 드라마인데 너무 재미있어요”, “나 같아도 저 지경까지 가면 더 이상 못 버틸 것 같아요. 지안이가 너무 불쌍해요”, “대박! 지안이가 말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는데”, “이사회 소집에서 다시 한 번 지안이 똑쟁이라는 걸 느꼈네”, “그래도 왠지 도경이가 옛 정으로 덮어줄 것 같은데.. 15회 벌써부터 궁금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안선영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