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삼척시청 여자핸드볼팀, 올해 정상 탈환 구슬땀

기사승인 2018.02.15  06:31:09

공유
default_news_ad1

- 2018핸드볼코리아컵대회 출전 앞두고 전술훈련에 매진

 
 
▲ 삼척시청 핸드볼팀의 단체사진.(사진제공=삼척시청)

(삼척=국제뉴스)김현주 기자 = 삼척시청 여자핸드볼팀(감독 이계청)이 2018년 정상 탈환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효진, 연수진 선수 등 5명을 새로 영입, 팀 체제를 정비하여 기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맹연습에 돌입하였고, 삼척시에서도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선수단은 ‘2018핸드볼코리아컵대회’ 출전을 앞두고 체력과 전술 훈련에 매진하고 있으며, 2월22일부터 3월1일까지 대구 전지훈련으로 경기력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2018 핸드볼코리아컵대회는 2011년 대회 후 7년만에 열리는 대회로, 대학팀과 실업팀이 함께 출전하여 최강자를 가리게 되며 3월19일부터 3월30일까지 청주시 국민생활관에서 개최된다.

또한, 2월부터 열리던 핸드볼코리아리그는 올해부터 겨울로 시즌을 옮겨 2018년 11월1일부터 2019년 4월까지 펼쳐진다.

삼척시 관계자는 "올해 신․구가 조화된 안정된 플레이로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며, 삼척시청 핸드볼팀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skan1972@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45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55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