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정세균 의장, 라이몬즈 베요니스(Raimonds Vējonis) 라트비아 대통령 면담

기사승인 2018.02.15  09:42:10

공유
default_news_ad1
 
 

- 정 의장, "한-라트비아 경제인 포럼 통해 양국간 호혜적 관계 기대"

정세균 국회의장은 2월 14일(수) 국회 접견실에서 라이몬즈 베요니스(Raimonds Vējonis) 라트비아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의장은 라트비아 독립 100주년을 축하하며 "이번 주 스켈레톤 경기에서 양국 간 금메달 경쟁이 예상되는 만큼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양국이 인적 교류 및 경제협력 분야에서 보다 긴밀한 관계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우리는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대화가 북-미간 대화 그리고 비핵화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라트비아를 비롯한 EU 국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베요니스 대통령은 "전 세계가 평화의 정신으로 물들어 있는 지금, 양국이 좋은 친구로서 적극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 면서 "오늘 열리는 한-라트비아 경제인 포럼을 통해 양국 경제발전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베요니스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 "한국은 대북 정책과 북한 외교에 있어 전문성을 가진 국가다"면서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는 향후 남북 관계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면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박지원 한·라트비아 의원친선협회장,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 황열헌 의장 비서실장이 함께했으며, 라트비아 측에서는 아르빌스 아쉐라덴스 부총리, 에드가스 링케비취스 외교부장관,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주한라트비아대사가 참석했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