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신동욱, 프레시안 언급 “정봉주 서어리 기자 둘 중 한 명은...”

기사승인 2018.03.13  02:15:2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신동욱 SNS)

[서울=국제뉴스] 오나은 기자 = 신동욱 총재가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의 정봉주 성추행 보도와 관련해 '마녀사냥 시작된 꼴'이라고 비판했다.

12일 신 총재는 자신의 SNS에 "프레시안 조합원 “서어리 기자 ‘정봉주 성추행’ 보도 해명해라”, 국민의 알권리에 자갈 물리는 꼴이고 서어리 마녀사냥 시작된 꼴이다"라며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미투가 변질된 꼴이고 미투가 외압 앞에 무릎꿇은 꼴이다"라며 "미투운동 보다 무서운건 집단적 광기 꼴이고 정봉주 서어리 둘 중 한 명은 죽어야 끝나는 치킨게임 꼴"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은 민주당 복당 신청을 비롯해 서울시장 경선에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으며 성추행한 사실과 관련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오나은 기자 just9179@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