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여성의 오피스텔에 몰카로 비밀번호 알아내 못된짓한 20대 입건

기사승인 2018.03.13  10:32:07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여성이 홀로 사는 오피스텔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출입문 비밀번호를 알아내 상습적으로 들락거린 20대가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A(27)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15일부터 2월 16일까지 해운대구의 한 오피스텔 B(23·여)씨의 집 출입문 부근에 블랙박스형 카메라를 설치해 출입문 비밀번호를 알아내 모두 12차례에 걸쳐 무단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B씨의 집 내부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출입문에 남성 성기 사진을 붙여 놓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복면과 수술용 장갑을 착용한 채 B씨의 집에 침입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