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해수부, 430억 원 투입…실습선 '한반도호' 건조 취항

기사승인 2018.03.14  00:22:14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해양수산부는 "14일 오후 2시 부산 중앙동 (구)연안여객터미널 광장에서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실습선 '한반도호' 취항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한반도호는 작년 11월 말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한 최신 실습선으로 총톤수 5,255톤에 선체 길이 103m, 폭 16m에 달해 162명이 동시에 승선실습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실습선은 선체 및 운항장비가 노후화돼 선박관리가 어려웠기 때문에,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걸쳐 국고 430억 원을 투입해 대체 건조했다. 

한반도호에는 항해실습 뿐만 아니라 모의 선박운전 실습이 가능한 선박조종 시뮬레이터와 기관실 시뮬레이터, 전자해도장치 및 멀티미디어실 등 첨단 교육장비가 갖추어져 있다.

또한, 200여 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식당과 체력단련실, 쾌적한 수면시설 등을 갖추어 예비 해기사들의 교육 환경을 크게 개선했다. 

한반도호는 14일 취항 이후 해기인력 양성기관인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서 운영하고, 해사고등학교 학생과 오션폴리텍 해기사 양성과정 교육생 등 연간 약 400여 명의 예비해기사 승선실습 교육에 본격 활용될 예정이다. 

서진희 선원정책과장은 "최신 교육장비가 장착된 한반도호를 현장에 본격 투입해, 예비 해기사들이 보다 우수한 시설에서 효율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노충근 기자 n-chg@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