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부안해경, 주말 사건사고 총력 대응

기사승인 2018.04.16  10:27:06

공유
default_news_ad1
 
 
 

(부안= 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부안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주말동안 도서지역 응급환자 후송 등 사건·사고 대응에 충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1시 13분경 부안군 위도면 하왕등도 서방 11해리 해상에서 선박 A호(예인선, 200톤, 부산선적, 승선원 5명)이 스크류에 어망이 감겨 항해가 불가능하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에 부안해경은 경비함(322함)을 현장에 투입하여 안전관리를 실시하고 민간잠수사를 섭외하여 현장에 급파하여, A호는 스크류 어망제거작업을 마치고 무사히 마산항으로 이동하였다.

또한 같은 날 오후 2시 18분경 위도보건소에서 관광객 B씨(전북 완주, 여, 51세)가 급성신우신염 증상으로 손발저림 등 통증을 호소한다며 응급환자 이송요청함에 따라 즉시 경비정(103정)을 동원하여 김제중앙병원으로 후송 조치하였다. 이날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한 해상기상 불량으로 여객선이 통제 중인 상태였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를 유지하기 위해 주말동안 상시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판철 기자 pcho9293@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