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66

도공, 17일부터 중부내륙 고속도 전면 개량공사...1개 차로 '통제'

기사승인 2018.04.16  23:08:1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주~여주 분기점(26.5km), 연풍~괴산 나들목(14km) 총 40.5km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중부내륙 고속도로 일부구간의 노후 시설 전면 보수공사를 위해 오는 17일부터 양방향 각 1개 차로의 통행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량공사 시행으로 통행이 제한되는 구간은 모두 2곳으로 중부내륙선 충주분기점~여주분기점  26.5km는 내년 말까지, 연풍 나들목~괴산 나들목 14.0km는 올해 말까지이다.

한편, 괴산나들목~충주분기점 31.4km 구간은 지난해 개량공사가 완료돼 현재 공용 중에 있다.

이 공사를 통해 노후화된 구간의 콘크리트 포장을 아스팔트 포장으로 전면 재포장하고, 중앙분리대·가드 레일·방음벽 등의 안전시설과 부대시설을 리모델링해 고속도로의 안전성과 쾌적성을 높이게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개량공사 시행으로 교통 혼잡이 우려됨에 따라 교통방송, 도로전광표지판(VMS) 등을 통해 교통상황 및 우회도로를 알려 교통량을 분산하고, 교통량이 많은 공휴일, 주말, 여름휴가철에는 도로차단을 해제하여 이용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공사구간 교통상황 및 우회도로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App)이나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공 관계자는 "당장은 차량정체로 인해 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장기적으로는 노후 시설물 개선으로 주행쾌적성과 안전성이 대폭 향상될 것이다."며 "운전자들이 출발 전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정체 시에는 우회도로를 적극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pjj273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