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경기FTA센터, 새로운 수출시장 중남미 진출을 위한 설명회

기사승인 2018.04.17  17:06:53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FTA센터, 새로운 수출시장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설명회 개최.(사진제공.경기FTA센터)

(수원=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경기FTA활용지원센터(이하 경기FTA센터)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과 공동으로 17일 수원 소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컨퍼런스룸Ⅰ에서 '2018 중남미 FTA 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중남미 시장으로 수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 7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설명회는 한-중미 FTA가 가서명을 완료하고 정식서명·발효를 앞둔 가운데 중미시장 선점을 통해 북미시장까지 진출하는 전략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설명회는 ▲2018 중남미 시장환경과 통상리크스 점검 ▲중남미 무역거래 비즈니스 유의사항 ▲중남미 시장 수출 유망품목 ▲중남미·북미 규격인증 및 해외인증 정부지원사업을 소개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중남미연구소 하상섭 박사는 "중남미 시장은 33개 국가와 6억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고 중산층 증가가 뚜렷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흑자시장 이라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라틴아메리카가 경제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FTA를 통한 무역선 다변화 확대 뿐만 아니라 태평양동맹(PA: 멕시코, 콜럼비아, 페루, 칠레) 위주의 경제성장 국면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업에서 중미 시장 진출 시 북미시장과 연계하여 진출하면 더 많은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서 중남미 시장진출 시 기업에서 필요한 해외규격인증 제도에 상세히 소개했다.
     
특히, 설명회가 끝난 이후에는 참석기업을 대상으로 FTA활용 개별 상담이 진행됐다. 아울러 설명회에 참석한 80개 기업들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해외규격인증 지원사업 신청 시 기업선정 평가점수 1점의 가점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주어졌다.   

     
이준목 경기FTA센터장은 "한-중미 FTA가 발효되면 우리나라와 중미 각국은 협정 전체 품목 수 95%이상에 대해 즉시 또는 단계적으로 관세가 철폐된다."며 "이번 설명회를 통해 조기에 시장선점을 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해보고 향후 중미 시장 진출은 물론 북미 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운안 기자 leeua@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