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66

대구시, 전국 최초 고속도로 영업소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

기사승인 2018.04.17  17:38:12

공유
default_news_ad1

- 칠곡IC 칠곡영업소에 공용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1기 설치

 
 
▲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시(시장 권영진)와 한국도로공사는 18일(수)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에서 고속도로 영업소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대구시는 2016년부터 전기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을 위하여 전기자동차 보급과 함께 충전인프라 구축을 추진하여 2017년까지 2,441대의 전기자동차 보급과 384기의 공용충전기 설치하여 전기자동차 이용이 편리한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전기자동차는 1회 충전거리가 200km 정도로 대부분의 이용자들이 시내 운행용으로 사용하고 있었으나, 최근 1회 충전거리가 400km 정도로 대폭 늘어난 신차들의 출시를 앞두고 있어 도심 내에서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를 이용한 장거리 운행도 가능하게 되었다.

환경부는 고속도로 및 국도를 운행하는 전기자동차를 위하여 전국 223개소의 휴게소에 373기의 공용충전기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대구시에서는 고속도로 입구에 공용충전기를 설치하여 배터리 잔량 부족으로 인한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고, 고속도로 진입 전에 충전이 가능하도록 하여 전기자동차를 이용한 장거리 운행에 불편함을 줄일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우선 칠곡IC에 위치한 칠곡영업소에 공용 급속충전기 1기를 설치하고 이용량에 따라 충전소를 늘려갈 계획이다.

대구시 최운백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대구 도심 뿐 아니라 고속도로까지 충전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전기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에 한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운용 기자 paekti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