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66

'본격연예 한밤' 위너 송민호, 한밤에서 강승윤 멱살 잡은 사연은?

기사승인 2018.04.17  20:30:10

공유
default_news_ad1
 
 

'EVERYDAY'로 돌아온 위너가 한밤에 떴다. 대세임을 증명하듯,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신촌을 발칵 뒤집어 놓은 '위너'와 '한밤'이 만났다.

이날 위너는 빗속에서도 위너를 기다리는 팬들에게 남다른 팬 사랑을 보여줬다. 이번 앨범 역시 데뷔 때부터 앨범을 프로듀싱해 왔던 멤버들이 전곡 작곡, 작사에 참여해 프로듀싱 그룹으로서의 진가를 발휘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YG의 수장, 양현석으로부터 "좋은 것 같아."보다 더 디테일이 살아있는 특급 칭찬을 받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컴백과 동시에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는 위너를 위해 ‘한밤’이 특별히 한우 파티를 준비했다. 이에 고기를 가장 잘 굽는(?) 멤버 이승훈이 팔을 걷어붙였다. 폭풍 한우 먹방으로 몸보신을 하던 중 맛을 음미하며 리듬을 타던 송민호가 즉흥 “고기랩”으로 현장을 후끈하게 만들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노래뿐만 아니라 연기로도 발을 넓히고 있는 강승윤은 최근 한 드라마에서 맛깔스런 경상도 사투리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그런 그가 ‘한밤’을 위해 깜짝 연기를 선보이며, 노래와 연기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러던 중 강승윤을 지켜보던 송민호가 급기야 “이 자식이”를 외치며 멱살을 잡았다는데, 그 사연을 공개한다.

다양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다져진 단단한 내공을 가진 위너 멤버들 중에서도 YG 최장 연습생이었던 김진우는 “여기서 끝내면 그냥 끝날 것 같아서”라는 고백으로 막막했던 연습생 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나 데뷔 후 부단히 노력해온 지금의 김진우는 단연 돋보이는 꽃미모로 멤버들이 인정하는 위너의 트레이드 마크(?)로 당당히 등극했다는데, 그 훈훈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한편 데뷔 5년 차인 위너가 “첫 정산 받았을 때 기억나세요?”라는 질문에 입을 모아 한 대답이 있다는데, 술렁이는 멤버들에게 이승훈은 “슬픈 이야기 하지 맙시다”라고 말했다. 과연 위너의 첫 정산에 얽힌 슬픈 사연은 무엇이었을지 '한밤'에서 공개한다.

파도 파도 끝이 없는 매력이 흘러넘치는 위너와의 만남은 오늘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철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