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한예슬 ‘지방종’ 상처 갈수록 ‘심각’...누리꾼 “여배우 몸에 저런식으로” 분노

기사승인 2018.04.23  19:25:3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한예슬 SNS

한예슬의 지방종 의료 사고 논란이 갈수록 심화 되고 있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방종 제거 수술로 남겨진 상처를 공개하며 어떠한 말도 ‘위로’가 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당시 한예슬이 게재한 사진 속 사진에는 수술 부위가 빨갛게 부풀어 오른 것은 물론 봉합 부분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23일 뒤이어 올린 사진에는 깊게 패인 상처 범위를 적나라하게 드러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에 누리꾼들은 “무슨 봉합을 이런식으로 하냐”, “몸값이 얼만데 미쳤나봐”, “그병원 망하는게 답이다”, “해킹아니고 진짜냐”, “병원 미쳤다”, “2주간 속이 말이 아니었겠다”, “상태가 갈수록 심각하다”는 반응을 나타내는 중이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