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해수부, 우리나라 근대 개항역사 등 '해양문화 역사탐방'

기사승인 2018.05.17  01:48:54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해양수산부는 항로표지기술원과 함께 우리나라 근대 개항역사 및 소중한 해양문화유산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해양문화 역사탐방 행사'를 17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2주 후 인천에서 열리는 제19차 세계등대총회(IALA 콘퍼런스)*와 부대행사인 세계등대유물전시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취지에서 추진된다. 행사를 통해 각국 대사관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보다 많은 국가가 세계등대총회에 참여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역사탐방 참가자는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에콰도르, 페루, 코스타리카, 가나 등 총 12개국 주한 외국 대사관의 대사, 참사관 등 24명이다.

참가자들은 먼저 우리나라 최초의 개항장으로 근대문화유산의 집결지인 인천항(1883년 개항)의 갑문시설과 홍보관을 견학한 후, 우리나라 첫 해외 이민(1902년 하와이)의 출발지였던 개항 당시의 인천을 만날 수 있는 '이민사박물관'을 관람한다. 

오후에는 19세기 개항 당시의 건축물과 그 시대의 생활상 등이 곳곳에 전시된 '개항장 누리길'을 탐방한다.

이와 더불어, '제19차 세계등대총회'에서 채택하는 인천선언*의 의미에 대해 소개하고, 프랑스,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핀란드 등에서 기증한 등대유물을 전시하는 '세계 등대유물 전시회'에 대해서도 안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김영신 항로표지과장은 "이번 근대 해양문화 역사탐방을 계기로, 전 세계인들이 우리나라 해양문화와 인류 공동의 문화유산으로서 해양유산을 보존하고 관리하는 것에 대해 좀 더 많은 관심과 흥미를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충근 기자 n-chg@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